마이크로닷 부모, 5개월만 귀국→"IMF 때라" 논란→구속 여부 내일 결정

  • 즐겨찾기 추가
  • 2019.12.06(금) 14:50
연예
마이크로닷 부모, 5개월만 귀국→"IMF 때라" 논란→구속 여부 내일 결정
  • 입력 : 2019. 04.10(수) 22:03
  • 윤지영

경찰이 사기 혐의로 구속 영장을 신청한 래퍼 마이크로닷(본명 신재호) 부모의 구속 여부가 11일 결정된다.

충북 제천경찰서는 10일 지인들로부터 거액을 빌린 뒤 해외로 달아났다가 이틀 전 귀국한 신모 씨 부부에 대해 사기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은 "도주 및 증거인멸 우려가 있다고 판단된다"며 구속영장 신청 이유를 밝혔다.
신씨 부부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은 오는 11일 청주지법 제천지원에서 열린다.
신 씨 부부의 구속 여부는 당일 오후쯤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현재 신씨 부부는 20여년 전 제천에서 젖소 농장을 하면서 물품대금 등 14명에게 6억여원을 빌려 1998년 5월 뉴질랜드로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인터폴 적색수배 대상이었던 이들은 지난 8일 저녁 인천국제공항으로 자진 입국했다.
이른바 '빚투' 논란이 불거진 지 5개월 만에 귀국한 것. 이들은 입국과 동시에 제천경찰에 의해 체포 및 압송돼 조사를 받아왔다.

신씨 부부는 피해자 14명 가운데 8명과는 이미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일부 피해자들은 신씨 부부가 전혀 반성하지 않고 있다며 경찰에 강한 처벌을 요구하고 있다.

이 가운데 신씨는 입국 직후 "IMF 때라 어쩔 수 없었다"고 변명해 더욱 큰 공분을 샀다.
작가 허지웅은 신씨의 'IMF 발언'에 쓴소리를 던지기도 했다.
그는 "이건 너무하는 거 아닌가. 'IMF 때문에 어쩔 수 없었다'니. IMF 터지자 마자 대학교 입학해서 등록금부터 집세, 생활비 모두 알아서 해결했다. 아르바이트 두개 뛰고 들어와 고시원 옆방 아저씨가 내어놓은 짜장면 그릇 가져다가 밥을 비벼먹었어도 조금도 창피하지 않았다. 그 시절을 청년으로, 가장으로 통과해낸 수많은 사람들이 다들 그렇게 버티어냈기 때문이다"면서 "그런 사람들의 사연 많았을 주머니를 털어놓고 이제와서 뭐라는 건가. 대체 어떤 삶을 살고 나잇값에 관한 아무런 자의식이 없으면 저런 변명을 할 수 있는 건가. 도저히 믿을 수가 없다"고 분노했다.

한편 마이크로닷은 유튜브 '쨈이슈다'와의 인터뷰에서 "변제와 합의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윤지영 ziyoung103@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