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정경심, 딸 진학 도우려 표창장 위조" 공소장에 적시

  • 즐겨찾기 추가
  • 2019.10.14(월) 14:15
사회
검찰, “정경심, 딸 진학 도우려 표창장 위조" 공소장에 적시
부산대 입시 방해한 혐의(공무집행방해) 등 추가로 확인 중
  • 입력 : 2019. 09.17(화) 10:23
  • 권병찬
법무부가 17일 국회에 제출한 조국 장관 부인 정경심 교수의 사문서위조 혐의 공소장에 따르면 검찰은 "정 교수는 딸의 인턴 경험 및 상훈 등 외부활동 등을 주요평가 요소로 보는 특별전형을 통해 국내외 유명 대학원 등에 진학하는 데 도움을 주기 위해 자신이 근무하는 동양대 표창장을 임의로 만들어주기로 했다"고 적시했다.

이에 정 교수가 총장 표창장 양식과 유사한 문안을 임의로 만든 뒤 "딸의 이름 옆에 총장 직인을 임의로 날인했다"고 검찰은 밝혔다. 또한 검찰은 정 교수가 신원이 특정되지 않은 '성명불상자' 등과 사문서위조 행위를 공모했다고 공소장에 적었다.

정 교수의 범행 시점을 2012년 9월 7일경으로 범행 장소는 동양대학교로 특정했다. 위조된 사문서는 최성해 총장 명의 표창장 1장으로 적시했다. 사문서위조죄의 공소시효는 7년이다.

검찰은 현재 정 교수 등이 표창장을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입시에 사용한 혐의(사문서위조 행사)나 부산대 입시를 방해한 혐의(공무집행방해) 등을 추가로 확인 중이다.
권병찬 kbc77@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