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미탁' 2일 오후 한반도 상륙

  • 즐겨찾기 추가
  • 2019.10.14(월) 14:15
오늘의 날씨
태풍 '미탁' 2일 오후 한반도 상륙
9시 40분 전남 해남군 관통, 전남 고흥 276.1㎜
  • 입력 : 2019. 10.02(수) 23:16
  • 권병찬

제18호 태풍 '미탁'이 2일 오후 9시 40분 한반도에 상륙 전남 해남군을 관통하고 있다. 기상청은 "'미탁'이 오후 9시 40분 목포 남쪽 약 30㎞ 거리에 있는 해남으로 상륙했다"고 발표했다.

태풍 미탁은 밤사이 남부지방을 관통한 뒤 개천절인 3일 오전 경북 동해안으로 빠져나갈 것으로 보인다. 제주도는 물론이고 남부지방에도 이미 강풍을 동반한 '물 폭탄'이 쏟아져 내렸다.

1일부터 이날 오후 9시까지 누적 강수량은 제주도 성판악 307.0㎜, 전남 고흥 276.1㎜, 경남 산청(지리산) 261.5㎜, 경북 포항 227.3㎜를 기록했다.이날 들어 오후 9시까지 최대 순간 풍속은 제주도 윗세오름 초속 32.5m(시속 117.0㎞), 전남 여수 간여암 초속 29.0m(시속 104.4㎞), 전남 신안 가거도 초속 27.3m(시속 98.3㎞) 등으로 관측됐다.

기상청은 "내일까지 전국에 매우 강한 바람과 많은 비로 인한 피해가 우려된다"며 철저한 대비를 당부했다.
권병찬 kbc77@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