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폭망으로 가나? 홍남기 "2분기 성장률 –2% 초반까지도 생각"

  • 즐겨찾기 추가
  • 2020.09.18(금) 16:46
경제
경제, 폭망으로 가나? 홍남기 "2분기 성장률 –2% 초반까지도 생각"
글로벌 상황 하반기에 진정 전제로
  • 입력 : 2020. 06.03(수) 21:28
  • 권병찬 기자
[신동아방송=권병찬 기자] 경제, 진정 폭망으로 가나? 홍남기 부총리는 3일 "지난 1분기 성장률은 -1.3%였는데 2분기는 1분기보다 더 어려워 (성장률을) -2% 초반까지도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홍 부총리는 이날 한 매체에 출연해 이같이 말하고 "다만 3분기, 4분기에는 플러스로 전환한다고 기대한다"고 했다.

그는 "이는 국내 코로나19 사태가 상반기에 진정되고 글로벌 상황은 하반기에 진정된다는 것을 전제로 한다"고 말했다.홍 부총리는 한국은행 등이 올해 한국 성장률을 마이너스(-)로 봤다는 지적에 "코로나19 진행 상황에 따라 역성장의 가능성을 전혀 배제하고 있지는 않다.

다만 추가경정예산, 하반기 경제정책방향 등 정책효과가 발휘된다면 올해 성장률 0.1%도 달성 가능하다고 본다"고 말했다.그는 3차 추경으로 국내총생산(GDP) 대비 국가채무비율이 늘어날 수 있다는 물음에 "국가부채가 우려된다고 가만히 주저앉아 있게 되면 경제에 부담은 더 커질 수 있다.

재정이 적극적으로 나서 성장이 이뤄지고 세수도 늘어나면 미래 세대의 부담은 오히려 줄어든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다만 국가채무비율의 상승 속도가 가파를 경우 문제가 될 수 있어, 정부가 장기 재정전망을 엄격히 하거나 재정준칙을 마련하는 등 재정 건전성에 관해 각별한 노력을 하겠다"고 덧붙였다.
권병찬 기자 kbc77@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