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최대 퍼레이드 ‘정조대왕 능행차 공동재현’ 내년 4월로 연기

  • 즐겨찾기 추가
  • 2020.09.18(금) 16:46
동영상 뉴스
전국 최대 퍼레이드 ‘정조대왕 능행차 공동재현’ 내년 4월로 연기
  • 입력 : 2020. 08.18(화) 17:37
  • sdatv신동아방송
[신동아방송뉴스] 1. 이재명, 도내 모든 종교시설에 집합제한 행정명령 발동

코로나19가 교회 소모임 등에서 다시 확산되자 경기도가 교회를 포함한 모든 종교시설에 정규 예배·미사·법회 등을 제외한 각종 모임과 행사를 금지하는 집합제한 행정명령을 발동한다. 집합제한명령이 중단된 pc방, 다방, 목욕장업, 학원, 교습소 등에도 예방수칙 준수 집합제한 명령이 내려진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14일 경기도청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7월 27일부터 8월 13일까지 도내에서 210명의 확진자가 발생했으며 이 가운데 37%에 달하는 78명이 종교시설에서 발생해 유감스러운 상황”이라며 “특히 종교모임 후 단체로 식사하는 행위,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채 성가대 연습 등 동일한 위반사례 반복으로 집단감염이 발생하고 있어 8월 15일부터 30일까지 2주간 종교시설 집합제한 행정명령을 발동한다”고 밝혔다.

처분대상은 도내 1만5,778개 종교시설로 기독교시설은 1만3,707개이며 천주교시설 399개, 불교시설 1,481개, 원불교·유교·이슬람교 등 기타 191개다.
이에 따라 도내 종교시설은 ▲정규 예배․미사․법회 등을 제외한 종교시설 주관의 각종 대면 모임 활동 및 행사 ▲정규 예배․미사․법회 시 찬송, 통성기도 등 큰 소리로 노래를 부르거나 말하는 행위가 금지된다.
이 지사는 “이번 종교시설 집합제한 행정명령은 종교의 자유 침해가 아닌 감염병으로부터 도민의 생명과 안전을 보호하기 위한 불가피한 조치”라며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종교계의 양해와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2. 경기도 공공기관·봉사단체, 수해지역 복구에 구슬땀

중부지역 집중호우로 산사태와 주택침수 등 경기도에 크고 작은 피해가 속출한 가운데 경기도 공공기관과 자원봉사단체가 수해지역 복구활동에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14일 경기도와 경기도자원봉사센터에 따르면 지난 7일 경기도의회 100여명의 도의원과 관계공무원, 자원봉사센터 임직원들이 안성시, 용인시, 이천시 3개 지역으로 나눠 복구활동에 참여했다.

이들은 주로 장비를 사용하기 어려운 곳에서 지하에 꽉 들어찬 토사를 손수 퍼 나르기, 집기와 가재도구를 걸레와 수세미로 세척하기, 세척하거나 폐기할 가재도구를 보관장소로 운반하기, 첫 수확도 못한 훼손된 농작물 정리하기 등의 활동을 하고 있다.
각 시군 자원봉사센터에서는 용인, 광명, 하남 등 침수지역 가옥 정리에 나섰으며, 적십자 경기지사와 경기도새마을회, 바르게살기운동 경기도협의회 등에서도 평택, 안성, 가평, 연천 등 각지에서 침수지역 정리, 이재민 급식지원, 농작물 복구 등을 실시했다.

경기도 자원봉사센터는 재난자원봉사단체 및 31개 시군자원봉사센터와 실시간 대응시스템을 구축하며 도내 보유 급식차량과 세탁차량을 확보해 지원하고 있다. 비가 완전히 그친 뒤에는 수해가옥 이재민을 위한 도배·장판 지원과 전기안전 점검 등 집수리봉사단을 지속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3. 전국 최대 퍼레이드 ‘정조대왕 능행차 공동재현’ 내년 4월로 연기

경기도, 서울시, 수원시, 화성시는 11개 지자체가 참여하는 전국 최대 왕실 퍼레이드인 ‘정조대왕 능행차 공동재현’ 행사를 코로나19로 인한 지역감염 예방과 관람객 안전을 위해 내년 4월로 연기하기로 결정했다.

‘정조대왕 능행차 공동재현’은 1996년 수원시의 일부 재현을 시작으로 비롯됐으며 이후 서울시, 화성시가 참여하면서 2017년부터는 창덕궁에서 사도세자의 묘인 융릉까지 전 구간을 완벽하게 재현하게 됐다. 여기에 2018년에는 경기도가 합류하면서 연합축제의 성공적인 사례로서의 면모를 굳건히 하고 있다.

지난 6일 공동개최기관 실무회의 결과 코로나19가 종결되지 않는 상황에서 대규모 인파가 몰리는 행사 추진은 무리라고 판단, 올해 10월 개최 예정이었던 ‘정조대왕 능행차 공동재현’ 행사를 2021년 4월 24일(토)~25일(일)로 연기해 개최하기로 최종 결정했다.
내년 행사는 정조대왕이 능행차를 한 1795년 을묘년 원행 일정(윤2월)에 따라 4월에 실시하며, 철저한 역사 고증은 물론 기존 규모에 맞게 창덕궁부터 수원화성까지 59km 전 구간을 재현해 국내 최대 퍼레이드 축제의 위상을 뽐낼 예정이다.


4. 성남시, 초등 5학년생 ‘치과주치의’ 온라인 서비스

성남시는 오는 9월 7일부터 11월 30일까지 희망하는 초등학교 5학년생을 대상으로 ‘치과주치의 온라인 서비스’를 제공한다.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치과주치의’ 사업 대상인 72개 초교 4학년(7835명)과 5학년(7570명) 중 우선 1개 학년을 비대면 구강 관리로 전환했다.

‘치과주치의’ 온라인 서비스는 스마트폰이나 PC의 ‘덴티아이’ 앱을 통해 이뤄진다. 구강 검진과 구강 건강 교육 콘텐츠를 동영상과 카드 뉴스 형태로 제공한다.
치아를 촬영해 전송하면 치아 표면의 세균막인 플러그를 검사하고, 인공지능(AI) 분석을 통해 치간, 잇몸 등 치아 구역별 검사 결과를 알려준다.
성남시는 온라인 구강 관리 서비스의 이용률을 높이기 위해 오는 8월 24일~31일 초교 5학년생들에게 신청 안내 문자와 함께 칫솔 치약 세트, 구강용 치면 착색제 등을 집으로 택배 발송한다.


5. ‘KYMF대한민국청소년미디어대전’, 18일부터 접수

서울특별시가 주최하고 서울시립청소년미디어센터(운영법인 푸른나무재단)가 주관하는 ‘제20회 KYMF대한민국청소년미디어대전(이하 미디어대전)’이 18일부터 작품을 공모한다.
공모 분야는 △공익광고 △다큐멘터리 △애니메이션 △영화 △파운드푸티지 △사진 총 6개 분야다.

이번 미디어대전은 ‘소소한 일상 속, 나의 영웅’을 특별 주제로 이 시대에 청소년이 생각하는 영웅상이 무엇인지 작품을 통해 알아보고자 한다.

특히 올해 신설된 ‘파운드푸티지’는 기존에 촬영된 비디오 클립을 재편집하는 기법으로 광고, 영화, 다큐멘터리 등에서 사용되고 있다. 자신이 촬영한 콘텐츠를 사용해야 하며 재편집을 통해 새로운 콘텐츠를 제작할 기회가 될 것이다. 미디어대전은 청소년 제작자들이 사회적 거리 두기를 실천하면서 다양하고 창의적인 1인 콘텐츠를 제작할 수 있도록 파운드푸티지 분야를 신설했다고 설명했다.
미디어대전은 대한민국 국적의 14~19세 청소년이라면 누구나 지원할 수 있다. 10월 6일 19시까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온라인 접수할 수 있다. 자세한 내용은 KYMF대한민국청소년미디어대전 홈페이지나 미디어대전 사무국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sdatv신동아방송 sdatb@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