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영끌·빚투…작년 가계대출 100조 급증

  • 즐겨찾기 추가
  • 2021.03.05(금) 13:37
동영상 뉴스
코로나·영끌·빚투…작년 가계대출 100조 급증
  • 입력 : 2021. 01.15(금) 16:39
  • 이지연 기자
[sdatv뉴스=이지연 기자] 코로나 사태에 따른 자금 수요와 투자 자금 수요가 겹쳐 지난해 가계대출 증가액이 사상 최대를 기록했습니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해 말 은행 가계대출 잔액은 988조8,000억 원으로, 1년 전 대비 증가 폭이 100조5,000억 원으로 통계 집계 이래 가장 컸습니다.

특히, 이 가운데 신용대출이 대부분인 기타대출은 32조4,000억 원 불어나 역대 최대 증가 폭을 보였습니다.

한편, 지난해 12월 은행 가계대출은 당국의 강력한 규제로 증가 폭이 한 달 전의 절반인 6조6,000억 원이었고 제2금융권을 포함한 전 금융권 가계대출은 8조5,000억 원 증가했습니다.
이지연 기자 news@sda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