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보원, FTA 체결국으로부터 세제 수입 지속적으로 증가해

  • 즐겨찾기 추가
  • 2021.12.01(수) 16:50
생활용품
소보원, FTA 체결국으로부터 세제 수입 지속적으로 증가해
온라인 구매 비율도 증가하고 있어 구매 시 꼼꼼한 가격 비교 필요
  • 입력 : 2021. 02.02(화) 08:33
  • 박대영 기자
사진=한국소비자보호원 전경
[sdatv=박대영 기자] 주요 국가와의 FTA 체결 이후 세탁 세제와 섬유유연제 등의 세제를 수입하는 양은 유로모니터 발표를 살펴보면 ’15년 32,021톤에서 ’19년 44,881톤으로 약 40% 증가했고(관세청 수출입무역통계), ‘18년 이후 수입 세제 브랜드가 국내 세제 시장 점유율 1위를 차지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이에 한국소비자원(원장 이희숙)은 수입 세제와 관련한 정보의 제공을 위해 이에 대한 가격과 소비자인식을 조사·분석했다.

세제의 주요 수입국은 FTA 체결·발효국인 중국, 미국, 독일, 캐나다로 ‘19년 기준 전체 세제 수입량의 약 75.5%를 차지하고 있다. 주요 수입국 중 미국산 세제의 가격은 ’19년 기준 100ml 당 2,166원으로 ‘17년 대비 약 31.0%(평균 511원) 상승했고, 동 기간 캐나다산은 100ml 당 2,053원으로 약 11.0%(평균 205원) 한국소비자원 수입소비재 가격 모니터링 자료 분석 결과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세제를 온라인으로 구매하는 비율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데, ’19년에 온라인으로 세탁세제·섬유유연제를 구매한 비율은 ’15년 대비 4.3%p(16.4%→20.7%), 주방세제는 동 기간 4.9%p(21.0%→25.9%)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국내에서 유통되는 수입 세제의 온·오프라인 최저가격은 조사 대상 10개 제품 중 8개가 온라인이 오프라인에 비해 저렴했다. 온라인의 경우 판매 사이트별 소비자가격의 차이가 크고, 배송비·할인 등의 가격 변동 요인이 다수 존재하므로 구매 전에 판매 조건을 꼼꼼히 살펴볼 필요가 있다.

수입 세탁세제를 구매한 경험이 있는 소비자 300명을 대상으로 구매실태 및 소비자 인식을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52.3%(157명)가 최근 3개월 이내에 수입 세탁세제를 구매했고 62.3%(167명)가 재구매할 의사가 있다고 응답했다.

구매채널로는 응답자의 52.0%(156명)는 대형마트에서, 44.0%(132명)는 국내 전자상거래로 구매했다고 응답했고, 제품의 수입국은 50.7%(152명)가 미국, 25.3%(76명)가 EU라고 응답했다.

응답자의 71.4%(242명)가 수입 세탁세제에 전반적으로 만족한다고 응답한 가운데, 품질과 다양성에 만족한다는 응답자가 각각 70.4%(211명), 57.0%(171명)인 반면, 가격이 저렴하다고 답한 응답자는 23.6%(71명)로 상대적으로 적었다.

한편, 수입 세제를 사용할 때 사후서비스(20.0%)와 피해 발생 시 보상(19.3%) 문제가 우려된다고 응답한 비율이 안전·위생, 품질(각각 15.0%) 문제 등에 비해 상대적으로 높아, 응답자들이 수입 세제 관련 소비자 문제 발생 시 해결이 어려울 수 있다고 인식하는 경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앞으로도 수입소비재의 소비자후생 효과 분석을 위해 품목별 조사 및 가격 모니터링 등을 지속해나갈 계획이다.


박대영 기자 dnfi8101@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