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산시, 공공일자리 확대... 410명 모집

  • 즐겨찾기 추가
  • 2021.04.23(금) 15:04
지자체뉴스
양산시, 공공일자리 확대... 410명 모집
5~9일까지 읍면동 행정복지센터, 시청서 접수
  • 입력 : 2021. 04.06(화) 17:15
  • 허나영 기자
▲ 사진 = 양산시청 전경
[sdatv=허나영 기자] 경남 양산시가 공공일자리를 늘리기로 했다.

6일 양산시는 코로나19 상황 장기화로 취약계층을 중심으로 고용충격이 심화됨에 따라 공공일자리 제공을 통한 긴급 생계지원을 위해 ‘2021 희망근로자 지원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시는 백신접종 지원, 생활방역 지원, 소상공인 상생지원, 공공휴식공간 개선, 공공업무 긴급지원 등 136개 사업분야에 총 410명을 모집할 예정이다. 사업기간은 4월부터 12월까지로 사업별로 상이하다.

참여대상은 사업개시일 현재 만 18세 이상 만65세 미만의 근로능력이 있는 양산시민으로, 취업취약계층 및 코로나19로 실직·폐업 등을 경험한 자는 우선 선발한다.

접수기한은 4월 5일부터 9일까지다. 읍·면·동 행정복지센터(민원사무소 제외) 및 시청 일자리경제과로 방문 접수하면 된다.

선발 결과는 1차(4월 22), 2차(6월 25일) 선발자에 한해 개별 통보할 예정이다. 자세한 내용은 양산시청 홈페이지 고시공고를 참고하면 된다.

김일권 양산시장은 “희망근로 지원사업을 통해 코로나19 예방접종이 차질 없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며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민들의 고용안정 및 생계지원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허나영 기자 navi100400@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