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산시와 경찰서, 17일 시행에 들어가는 안전속도 5030 시설개선 박차

  • 즐겨찾기 추가
  • 2021.04.23(금) 15:04
물류/교통
양산시와 경찰서, 17일 시행에 들어가는 안전속도 5030 시설개선 박차
  • 입력 : 2021. 04.07(수) 01:23
  • 허나영 기자
[sdatv=허나영 기자] 경남 양산시와 양산경찰서는 “오는 17일 ‘도심 안전속도 5030’ 시행을 위해 교통안전 시설과 교통신호 연동체계 개선을 위해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5일 밝혔다.

양산시와 양산경찰서는 보행자의 안전강화와 교통문화 정착을 위해 도심지 주요 도로 제한속도를 최고 시속 50km, 주택가 등 이면도로 30km로 하향 조정했다.

또 국도 7호선과 35호선은 현행 시속 70km를 유지한다. 세부적으로 보면 주요 보조간선도로인 청운로를 비롯해 삽량, 황산, 메기, 금오, 제방, 증산역로, 편도 2차로와 주·보조 간선도로와 집산 기능이 있는 도로의 제한속도는 시속 50km이다.

편도 1차로와 보행 우선지역과 택시 등 주거 밀집지역은 제한속도가 시속 30km이다.

이에 따라 시는 17일 ‘도심 안전속도 5030’ 시행을 10여 일 앞두고 도로 노면과 교통안전 시설 정비는 물론 교통신호 연동체계 개선사업에 들어가 마무리 작업을 진행 중이다.

이와 함께 시는 ‘안전속도 5030’의 성공적인 정착을 위해 릴레이 홍보캠페인 동참 등 시민들의 적극 참여를 독려 중이다.

시 관계자는 “안전속도 5030은 보행자의 안전과 교통사고 감소를 위해 2019년 도로교통법 시행규칙 개정 이후 2년 유예기간을 거쳐 17일부터 전국적으로 시행된다”며 “안전속도 5030은 교통 선진국으로 나아가기 위해 꼭 필요한 교통정책으로 보행자 등 교통약자의 안전 확보를 위해 시민들의 적극적인 동참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허나영 기자 navi100400@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