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장관, 한국 영화산업 활성화 지원 약속

  • 즐겨찾기 추가
  • 2021.04.23(금) 10:42
영화
문체부 장관, 한국 영화산업 활성화 지원 약속
  • 입력 : 2021. 04.07(수) 11:14
  • 안은경 기자
[sdatv=안은경 기자]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 황희 장관은 4월 6일(화), 메가박스 동대문점을 방문해 영화상영관 내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각종 방역 대책과 관객 간 띄어 앉기 상황(좌석 한 칸 띄우기 또는 동반자 외 한 칸 띄우기), 마스크 착용, 출입자 발열 여부 등을 확인하며 사회적 거리두기 방역지침 이행 상황을 꼼꼼히 살폈다. 방역상황 점검 후에는 코로나19 장기화로 한국영화 개봉작이 많지 않은 가운데 모처럼 개봉한 <자산어보>를 관람했다.

황희 장관은 “최근 영화의 유통환경이 급변하고 있지만 영화상영관에서의 ‘영화적 체험’은 여전히 중요하고 의미가 있다. 코로나19로 영화산업의 피해가 커지면서 제작비 규모가 큰 한국영화가 개봉하기 어려운 상황인데, 많은 기대를 받고 있던 <자산어보>가 개봉한 것이 무척 반갑고 고맙다.”라고 밝혔다.

이어 “오늘 방역지침 이행 상황을 점검하면서 영화상영관이 방역지침을 잘 지키고 있다는 것을 다시 확인하게 됐다. 영화상영관에서 조용하고 편안하게 영화를 관람할 수 있는 만큼, 많은 분들이 방문해 <자산어보>와 같은 좋은 영화를 관람하면서 용기와 위로를 얻으면 좋겠고, 이를 계기로 더욱 많은 한국영화가 개봉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 나아가 위축되어있는 영화산업에도 활기를 불어넣고 함께 위기를 극복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되찾을 수 있기를 바란다. 앞으로도 문체부는 영화를 사랑하는 관객들이 다시 영화상영관을 활발히 찾을 수 있는 환경을 만들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라고 말했다.

안은경 기자 eunk118@sda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