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일부터 잔여백신으로 2차 접종 가능…접종 간격도 단축

  • 즐겨찾기 추가
  • 2021.10.21(목) 17:05
병원/의료
17일부터 잔여백신으로 2차 접종 가능…접종 간격도 단축
- 잔여백신 2차 접종시 화이자 3주·모더나 4주·AZ 4~12주 간격 가능
  • 입력 : 2021. 09.17(금) 10:34
  • 박대영기자
사진=2차접종 예약기준일 및 잔여백신 2차접종 간격 비교.
[sdatv=박대영 기자]김기남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 접종기획반장은 16일 “내일부터는 SNS 당일신속예약서비스 또는 각 의료기관별 예비명단의 연락처를 올리는 방식으로 2차 접종에 대해서도 잔여백신 예약 및 접종이 가능해진다”고 밝혔다.

이날 중앙방역대책본부 정례브리핑을 진행한 김 반장은 이 같은 잔여백신을 활용한 2차 접종계획을 설명하며 “다만, 위탁의료기관의 예방접종 준비 등을 위해 2차 접종일은 예약시스템 접속일을 기준으로 이틀 후로 예약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이어 “이러한 2차 접종 예약 조정 등은 백신 수급이 지속적으로 안정화되고 있는 데 따른 것”이라며 “이 경우 백신별 허가 범위에 따라, 즉 화이자는 3주, 모더나 4주, 아스트라제네카는 4~12주 범위 내에서 2차 접종이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그동안 잔여백신은 1차접종만 예약 및 접종이 가능했으나 오는 17일부터 네이버 혹은 카카오 앱을 통한 당일신속 잔여백신 예약 서비스로 2차 접종도 가능해진다.

또한 의료기관에 개별 연락해 접종 예약 명단으로 올리는 방식인 의료기관별 예비명단으로도 가능한데, 앞으로는 1차 접종을 한 의료기관에서 등록한 잔여 백신만 가능하던 방식에서 잔여백신이 있는 모든 의료기관으로 넓어진다.

잔여백신으로 SNS나 예비명단을 활용해 당일 접종을 예약하는 경우에는 기존의 2차접종 예약은 자동적으로 취소된다.

한편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2차 접종일은 1차 접종일로부터 8주를 기본으로 예약되지만 오는 28일부터는 본인의 사정으로 희망할 경우 사전예약 누리집에서 4~12주 범위 내에서도 예약일 변경이 가능하다.

아울러 잔여백신을 활용한 2차 접종은 위탁의료기관의 예방접종 준비 등을 위해 접종일은 예약시스템 접속일 기준으로 2일 후로 날짜가 정해진다.

김 반장은 “예방접종은 자신의 건강과 가족의 안전 그리고 사회의 모두를 위해서 코로나19에 대응하는 최선의 방어 수단”이라며 “가급적 빨리 예방접종 참여해 달라”고 당부했다.

박대영기자 dnfi8101@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