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의료기관서 백신 용량보다 적게 투여하는 오접종 발생해

  • 즐겨찾기 추가
  • 2021.10.21(목) 17:05
사회
부산 의료기관서 백신 용량보다 적게 투여하는 오접종 발생해
  • 입력 : 2021. 10.12(화) 16:47
  • 차서윤
[신동아방송=차서윤 기자] 부산의 코로나19 예방 백신 오접종 사례는 272건인 가운데 이 중 70% 가까운 오접종이 한 위탁의료기관에서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접종 담당자의 실수로 권고 투여량보다 적은 백신을 접종한 것인데, 보건당국은 면역형성에는 큰 문제가 없다고 보고 해당 의료기관에 어떠한 제재도 하지 않은 것으로 밝혀졌다.

부산시는 12일 코로나19 일일 브리핑에서 지난 6월 위탁의료기관 백신 현황 점검에서 위탁의료기관 한 곳의 백신 담당자가 접종 대상자 189명에게 권고 투여량보다 적은 양의 백신을 접종한 것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이같은 사실은 최근 국정감사 자료에서 부산의 백신 오접종 사례가 272건으로 집계되면서 알려졌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백종헌 의원에 따르면 부산의 백신 오접종 272건 중 접종용량 오류가 194건으로 가장 많았고, 백신 종류와 보관 오류 63건, 접종 시기 오류 10건 등이다.

부산의 오접종 사례는 경기도(594회), 서울(332회) 다음으로 많았다.

특히, 오접종 사례 272건 가운데 189건이 한 의료기관에서 발생했다.

이 의료기관 담당자의 실수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실제 투여 권고량인 0.5㎖보다 0.01~0.1㎖ 정도 적은 것으로 파악됐다.

부산시는 조사결과 해당 의료기관의 접종 담당자가 습관적으로 규정보다 적은 백신 용량을 주사기로 옮겨 과소 접종이 이뤄진 것으로 보고 있다.

시는 백신 과소투여가 백신 접종 위탁계약을 해지할 만한 사안은 아니라고 보고 해당 의료기관에 백신 오접종 재발 방지 교육을 강화하도록 했다.

부산시 관계자는 "백신 접종 담당자가 투여 용량을 착각해 권고량보다 미세하게 적은 용량을 접종한 것"이라며 "백신 과소투여는 부작용보다는 면역 형성 등에 문제를 미칠 수 있지만, 면역이 생기지 않을 정도의 투여량은 아닌 것으로 판단했다"고 말했다.
차서윤 tjdbs98@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