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노후주택 창호교체 등 에너지 성능 개선시 500만원까지 지원

  • 즐겨찾기 추가
  • 2021.10.21(목) 17:05
지자체뉴스
용인시, 노후주택 창호교체 등 에너지 성능 개선시 500만원까지 지원
올해 녹색건축물 조성 지원 26가구 성능 개선
  • 입력 : 2021. 10.13(수) 08:46
  • 박대영기자
사진=용인시 기흥구 보라동 주택 단열 창호 시공 완료 모습
[신동아방송=박대영 기자]용인시는 12일 올해 녹색건축물 조성 지원사업으로 관내 노후주택 26가구의 에너지 성능 개선을 도왔다고 밝혔다.

올해는 보라동 주택 등 19가구의 창호 교체와 고림동 주택의 보일러 교체, 상하동 주택 등 6가구의 창호·보일러 설비 개선을 지원했다. 지난해에는 21가구를 지원했다.

용인시는 지난 2017년부터 관내 노후 주택의 에너지 성능 개선을 돕기 위해 태양광이나 태양열 등 신재생에너지 설비, 단열창호·벽체 교체, 지붕녹화 등의 공사비를 총 50% 내에서 최대 500만원까지 지원하고 있다.

대상은 사용승인을 받은 후 15년 이상 된 단독주택이나 연립주택, 다세대주택, 600㎡ 이하의 상가 주택이다.

용인시는 내년에 예산을 확대 편성해 최대 40가구의 에너지 성능 개선을 지원할 방침이다.

용인시 관계자는 “낡은 주택의 에너지 효율을 개선해 난방에너지 사용량을 줄이고 온실가스 배출을 감축할 수 있도록 녹색 건출물 조성 지원을 점차 늘려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박대영기자 dnfi8101@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