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대 박물관, ‘시민과의 동행: 기증유물 특별전’ 열어

  • 즐겨찾기 추가
  • 2021.10.22(금) 16:52
교육
순천대 박물관, ‘시민과의 동행: 기증유물 특별전’ 열어
- 지난 10년간의 기증품 62점 오는 11월 5일까지 전시
  • 입력 : 2021. 10.13(수) 16:54
  • 김기남 기자
사진=- 지난 10년간의 기증품 62점 오는 11월 5일까지 전시
[신동아방송=김기남 기자] 순천대학교(총장 고영진) 박물관은 오는 11월 5일까지 박물관 1층 전시관에서 최근 10년간 기증받은 소장품을 중심으로 특별전 ‘시민과의 동행 : 기증유물전’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특별전에서는 최근 10년간 14명의 기증자(김충열, 김현선, 박관수·조영숙, 박하선, 손세호, 송수영, 유영환, 윤형두, 이혜숙·이인숙, 장동식, 전경순, 최창준)에게 받은 소장품 62점을 만나볼 수 있다.


주요 전시유물은 ▲초조대장경 인쇄본 및 목판(윤형두 기증) ▲1717년 김남욱이 자신과 부인의 사조(四祖) 및 가족과 노비에 관해 관으로부터 발급받은 준호구(박관수·조영숙 기증) ▲1940~50년대 순천 초등학교·중학교의 모습을 엿볼 수 있는 통신표 및 수험표(유영환 기증) ▲일제강점기 및 해방기 교과서(최창준 기증) 등이다.

순천대 공옥희 박물관장은 “지역 시민들의 많은 관심으로 지난 10년간 문화․예술적으로 가치가 있는 다양한 자료들이 박물관에 기증되었다. 앞으로도 기증자분들의 뜻을 받들어 소장품 연구 및 소장품을 활용한 다양한 지역사회 기여 활동을 이어나가고자 한다”고 말했다.
김기남 기자 tkfkddl5968@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