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구, 2022 대한민국 공공디자인 대상 ‘우수상’ 수상

  • 즐겨찾기 추가
  • 2022.10.03(월) 20:32
탑뉴스
강남구, 2022 대한민국 공공디자인 대상 ‘우수상’ 수상
- 5일, ‘지역문제 해결을 위한 강남구 공공디자인 30지(地) 환경개선 주민참여 리빙랩’ 우수작 선정
  • 입력 : 2022. 09.06(화) 09:17
  • 이신동기자
[신동아방송=이신동기자] 강남구가 ‘지역문제 해결을 위한 강남구 공공디자인 30지(地) 환경개선 주민참여 리빙랩’(이하 주민참여 리빙랩)이 지난 5일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이 주관하는 2022년 대한민국공공디자인 대상에서 행정 분야 ‘우수상’을 수상했다.

2008년에 시작해 올해 15회를 맞이한 ‘2022 대한민국 공공디자인대상’은 문화체육관광부가 해마다 각 지자체에서 추진한 공공디자인 사업 중 국민의 일상생활에 안전을 더하고 삶의 품격을 높인 우수사례를 선정하는 국가 공모전이다.

강남구의 ‘주민참여 리빙랩’은 지역주민이 공공디자인 환경사업 전 과정의 주체로 참여했다는 점을 높게 평가받았다. 지역문제를 발견하고 사업을 발굴해 환경개선안을 개발하고, 관련 전문가 자문과 실무부서와의 협업을 통해 설계안을 완성하는 모든 과정에 구민이 참여했다. 단순히 의견 청취가 아닌, 주민들이 아이디어를 직접 발전시켜 나갈 수 있게 7단계의 숙의 과정과 다양한 아이디어 툴을 사용해 실질적인 정책 참여를 이끌어 낸 것이 주효했다.

강남구는 2019년 공공디자인진흥계획 수립 시 민원사항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30곳의 공공디자인 사업지를 선정했고, 주민참여 리빙랩을 통해 한강잠원지구, 대치동 학원가, 세곡천 일대 3개소에 대한 정책 아이디어를 발굴해 올해 공사를 진행하고 있다.

조성명 강남구청장은 “강남구의 과정 중심 공공디자인 사업이 대외적으로 우수한 평가를 받아 기쁘다”며 “공감과 협치를 통한 과정 중심 공공디자인 사업을 더 발전시켜 민선 8기 ‘그린 스마트 시티’의 비전을 구민과 함께 완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신동기자 news@sdatv.co.kr